영상문화 검색

영상문화, Vol.32 (2018)
pp.137~159

영상편집 소프트웨어의 시각 정체성과 서사 정체성 : 파이널컷프로X의 기호학적 분석

권승태

(고려대학교)

본 논문은 대표적인 영상편집 소프트웨어인 애플의 파이널컷프로X를 기호로 분석하여 시각 정체성을 도출한다. 이를 위해 경쟁사 어도비의 제품인 프리미어프로CC와 이항대립하여 계열체의 체계와 통합체적 과정을 분석한다. 프리미어프로CC는 첫 출시 이래로 분리, 선형, 복잡, 수동, 전문의 특성을 지닌 기존 테이프기반 선형편집시스템을 재현한 인터페이스를 유지한다면 파이널컷프로X는 그러한 기존 인터페이스와 단절하고 통합, 비선형, 단순, 자동, 대중의 디지털 특성을 선택한다. 이로써 파이널컷프로X의 시각 정체성은 표현 면에서 하나의 스토리라인으로 통합된 편집과정과 단순하고 직관적인 작업공간이고 내용 면에서 자동화 기능으로 쉽게 스토리 창작을 즐길 수 있는 시민의 영상편집기라 할 수 있다. 파이널컷프로X는 단순히 마케팅 전략으로서 프리미어프로CC와 차별화한 것이 아니라 편집시스템 역사에서 불연속적 혁신을 확립하는 서사 정체성을 드러낸다. 이 서사 정체성은 기존에 불변하는 성격과 단절하고 변하는 자기성으로 스스로를 보존한 것으로 주체가 일생에 걸쳐 일관되게 추구한 스토리 안에서 이해될 수 있다. 1984년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 매킨토시 출시에 포함된 가상세계 속 개인의 자기실현이라는 스토리가 1999년 파이널컷프로로 이어져 누구나 전문가적 영상편집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2011년 파이널컷프로X는 기존의 테이프기반 선형편집시스템의 인터페이스와 단절하고 개인이 전문가의 도움 없이 스스로 스토리를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그 스토리를 이어간다. 이는 연극을 재현하였던 초창기 영화가 고전적 편집을 완성하면서 자기 정체성을 확립한 것처럼 테이프기반 영상편집시스템을 재현한 초창기 영상편집 소프트웨어가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완성하면서 자기 정체성을 보존하는 것이다.

Visual identity and narrative identity in a video editing software : the semiotic analysis of the Final Cut Pro X

KWON, SeungTae

This paper is designed to produce visual identity by analyzing the Final Cut Pro X, a representative digital video editing software. For this purpose, it sets Final Cut Pro X and the rival product Premier Pro CC as a binary opposition and analyzes the paradigmatic system and the syntagmatic process of the Final Cut Pro X. If Premiere Pro CC maintains an interface that represents the existing tape-based linear editing system with separation, linearity, complexity, manual and professional characteristics since its first release, Final Cut Pro X disconnects that existing interface and selects the digital properties such as integration, non-linearity, simplicity, automatic and public characteristics. The visual identity of Final Cut Pro X is a simple and intuitive workspace and editing process with an integrated storyline in the plane of expression and a citizen's tool for story creation in the plane of content. Final Cut Pro X is not just differentiated from Premiere Pro CC by its marketing strategy, it reveals the narrative identity that establishes discontinuous innovation in the digital editing system history. This narrative identity can be understood in the story which the subject has consistently pursued throughout his / her life since it has disconnected the unchanging character, idem and preserved oneself with the changing character, ipseity. The story of individuals’ self-realization in the virtual world included in the 1984 release of the first personal computer Macintosh linked to Final Cut Pro in 1999, opening the possibility for anyone to do professional video editing. In 2011, Final Cut Pro X continues its story by providing an environment where individuals can create their own stories without the help of experts, disconnected from the difficult and complicated existing professional interfaces. Just as the early film that had represented the theater play established its own identity when completing classical editing, the earliest video editing software that had represented the tape-based video editing system preserved its identity when completing the digital interface.

Download PDF list